분류없음2017.08.30 12:05

"태국" 의 "푸켓" 여행의 마지막날인 4일차에는 "불교" 의 나라 "태국의 푸켓" 에서 가장 규모가크고 아름다운 "왓찰롱(Wat Chalong)" 과 "돌고래들" 의 각종 재롱을 보는 "돌고래쇼" 를 보기로 했다.

 

"왓(Wat)" 은 태국어로 "사원(寺院)" 이라는 뜻이고 "왓찰롱" 은 "찰롱에 있는 사원" 이라는 의미이며, 1876년 "푸켓" 으로 광산개발을 위해 이주해온 "중국인" 들의 폭동이 있었는데 그당시 "왓찰롱" 의 주지였던 "루앙포참" 스님의 도움으로 폭동을 진압할수 있었다고 하며, 그후에 이곳 "푸켓" 주민들은 어려운 일이 있거나 몸이 아플때는 이곳을 찾아 기도를 올리는 신성한 곳이라 한다.

 

 

"태국 푸켓" 의 29개 "사원"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아름답다는 "왓찰롱" 의 위용 과 "조련사" 와 "돌고래" 들이 어우러져  펼치는 "돌고래쇼" 의 환상적인 모습들..

 

 

"태국 푸켓" 여행의 3일차 마지막날 아침에는 새벽부터 내리는 부슬비가 계속 내리고 있었고, 숙소에서 약 10분거리에 있는 "푸켓" 의 대표적인 해변인 "파통비치" 를 찾아가 보았고, 이날 아침은 마침 파도가 세차게 치고 있어 수영도 금지되어 있는 "파통 비치" 에는 한적한 해변가 모습을 볼수 있었다..

 

 

아침식사를 호텔에서 마치고 나서 1간여의 이동끝에 도착한 "왓찰롱" 의 본당에는 수도 원장었던 "루앙포참, 투앙포추앙, 투앙포글루엄" 3분의 스님들의 실물크기 "동상" 이 자리하고 있는데 현지인들은 이 스님들에 대한 존경의 표시로 "동상" 에 "금박종이" 를 붙이면서 자기의 소원을 빌면 소원성취한다는 설에 따라 많은 사람들이 "금박종이" 를 동상에 붙이고 있는 모습을 볼수 있었다.

 

 

"왓찰롱" 에는 여러개의 "사원" 들이 있고, 3층으로된 또다른 "사원" 에는 각종 "부처상" 들이 즐비하게 서 있었으며, "사리함" 이 있는 "사리탑"  앞에는 이곳을 찾은 사람들이 각자의 소원을 빌면서 던져놓은 각국의 "지폐" 들이 늘려있었다..

 

 

이곳 "왓찰롱" 사원에 입장할때는 짧은치마나 민소매 복장으로는 입장이 불가하고 신발과 모자는 벗어야 하며, 3층 전망대에 올가서면 "왓찰롱사원" 의 전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왓찰롱 사원" 앞에는 "태국" 에서 신성하게 여기는 "코끼리상" 이 만들어져 있었고, 이곳 "포토존" 에서 방문기념사진을 찍는 모습도 볼수 있었다...

 

"태국인" 들이 가장 신성시하는 "코리상" 들이 줄지어 늘어서 있는 바로옆에는 "황금색" 으로 화려한 치장을 하고 있는 아주 아름다운 "법당" 이 자리하고 있었고, "법당" 앞에 기도하는 "여인상" 옆에서도 기념사진을 담고 있는 사람을 볼수 있었다..

 

 

"왓찰롱 사원" 의 관람을 마치고 나서 근처에 있는 "인씨(IN SEA)" 타이식 뷔페 음식점에서 점심식사를 하게 되었고, 이곳에서는 "돌고래쇼" 를 보기위해서 많은 관광객들이 필수적으로 들리는 음식점 같았다..

 

 

점심식사를 마치고 다시 장소를 옮겨 귀여운 "돌고래" 들이 펼치는 재롱을 볼수 있는 "돌고래쇼" 장으로 이동을 했다.

 

 

테켓을 구입하여 들어간 원형돔으로 만들어진 "돌고래쇼" 장에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자리를 하고 있었으며, "돌고래쇼" 에 앞서 귀여운 "물개" 들이 펼치는 재롱들을 볼수 있었고, 다음차례는 잘 훈련된 "돌고래" 들과 "조련사" 들이 함께 어우러지는 묘기들이 펼쳐질때 마다 큰 박수소리가 울려펴지기도 했다.

 

 

잘 훈련된 "돌고래" 들이 "조련사" 의 신호에 맞추어 갖가지 묘기를 펼칠때 마다 돔을 가득메운 관람객들은 큰 환호성과 함께 아낌없는 박수갈채를 받았다.. 

 

 

약 1시간에 걸친 "돌고래쇼" 는 "조련사" 와 함께 각가지 묘기들을 펼쳐 보여주었으며, "돌고래쇼" 가 끝나고 나서는 수고한 "돌고래" 들에게 맛있는 먹이를 선물로 주는 시간도 가지는것 같았다..

 

 

"돌고래쇼" 관람을 마치고 나서 "푸켓" 에서의 마지막 일정으로 "패키지여행" 에서 빠질수 없는 "쇼핑센터" 방문을 하게되었으며,  "라텍스" 상점과 "잡화점" 에서 "태국 푸켓" 명물 "천연망고비누" 와 각종 "잡화" 등을 "쇼핑" 하는시간을 가질수 있었다...

 

 

 "쇼핑" 이 끝나고 나서 다시 "푸켓국제공항" 으로 이동하여 "방콕" 행 "타이항공" 편으로 "방콕 스완나폼 국제공항" 으로 출발을 하면서 "푸켓" 에서의 일정을 모두 마치게 되었다..

 

"푸켓국제공항" 에서 "방콕 수완나폼 국제공항" 을 경유하여 "부산" 으로 가는 탑승객들에게는 "출국심사대" 에서 간단한 출국수속이 이루어 지고 있었으며, 가슴에 "CIQ" 라는 비표를 붙여주었다..

 

이번에 고교 동기생들과 함께한 "태국푸켓" 여행은 "푸켓" 최고의 비경 "팡아만" 과 "제임스본드섬" 관광, "게이" 들이 펼치는 "아프로디테쇼" , "요트" 를 타고 즐긴 "에메랄드" 빛으로 물든 "산호섬 바나나비치" 에서 즐긴 "스노우클링", "푸켓" 최고의 황금빛사원 "왓찰롱" 과 "돌고래" 들이 펼치는 "돌고래쇼" 등,"태국푸켓" 에서의 4박 5일간의 알찬 일정을 정말 오래토록 기억할 즐겁고 보람찬 해외여행이 된것 같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영도나그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