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2018.07.18 15:02

지난 주말에는 지인들과 함께 부산의 힐링 1번지로 불리어 지고 있는 회동수원지 둘레길과 근처에 있는부엉산으로 산행을 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회동수원지는 1942년 일제 강점기때 부산의 선동과 두구동, 양산의 여락 송정, 임기마을 주위에 있는 철마산과 공덕산의 물줄기를 막아 댐을 건설한 곳이고, 이곳에 있던 4개 마을이 수몰된 곳이기도 하며, 부산시민의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일반인들의 출입이 금지되었다가 2010년에 시민들에게 개방된 곳이기도 하다..

 

이날 산행은 회동동 99번 시내버스 종점에서 ->회동댐->윤산 갈림길->오륜본동->부엉산 정상-> 선동 상현마을까지 약 9.5 km 구간을 약 2시간 30분 정도 걷는 시간을 가졌다.

 

 

회동수원지 의 부엉산 정상부인 오륜대 전망대에 올라서면 발아래로 오륜본동과 저멀리 선동의 상현마을이 회동수원지와 어우러져 싱그러운 아름다움을 만날수 있었다..

 

 

이날 산행출발은 99번 시내버스 회동동 차고지에서 회동댐 배수로를 따라 만들어진 데크길을 걸어가면 무더운 여름철의 열기가 온몸으로 전해져 오는것 같았다..

 

 

나무데크 등산로를 한참을 따라 올라가면, 명장 정수사업소 회동수원지소 건물이 나타나고, 여기서 부터 본격적인 회동수원지 둘레길 걷기가 시작되는 곳이다.

 

 

흙길과 나무데크로 만들어진 소나무 숲길을 한참을 걸어가면, 조망터가 나오고, 이곳에서는 바로 근처에 있는 회동댐도 만나 볼수 있었다..

 

 

회동수원지 둘레길은 2.17 ㎢나 되는 넓은 수원지의 수변을 따라 누구라도 편하게 걸을수 있는 힐링의 장소가 되는것 같았으며, 수원지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강바람은 흐르는 땀방울을 적셔주는 청량제 역할도 하는것 같았다.. 

 

 

회동수원지 둘레길에서는 시원한 강바람과 함께 시원한 솔바람도 불어오고 있었으며, 군데군데 쉼터도 만들어 놓아 잠시 쉬어 갈수 있는 공간도 만들어 주고 있었다..

 

 

쉼터를 지나 수원지 둘레길을 한참을 가다보니 마침 먹이활동을 하기위해 물속을 주시하고 있는 한 무리의 새들을 만날수 있었고, 저멀리 오륜본동 마을이 눈앞으로 다가오고 있었다..

 

 

오륜본동 가까이 에는 또다른 쉼터가 마련되어 있었고, 이곳에서 잠시 휴식을 하면서 고개를 들면 오늘의 목적산인 부엉산 정상이 저만치 보인다.

 

 

오륜본동으로 가는 산책길에서는 아름다운 능소화가 활짝피어 있었고, 길가의 살구나무에는 노랗게 익어가는 살구 열매도 만날수 있어, 길에 떨어진 살구 열매 한톨을 주워보기도 했다.

 

 

회동동 버스 종점에서 출발 1시간 만에 오륜본동에 도착할수 있었으며, 이곳에서 잠시 휴식을 하고 나서 다시 이날의 목적산인 부엉산에 올라가기로 했다.

 

 

오륜본동 에서 부엉산 정상으로 올라가는 등산로는 급경사 구간이 계속되고 있었으며, 기온이 30도가 넘는 무더운 여름날의 날씨 탓에 정말 땀이 비오듯 쏟아지는것 같았다.. 

 

 

가파른 부엉산 정상까지 땀흘리며 힘들게 올라선 정상에서는 방금전 지나온 회동수원지가 한눈에 들어오고, 발아래로는 저멀리 선동의 상현마을과 조금전 지나온 오륜본동 마을이 아름답게 자리하고 있었다.. 

 

 

부엉산 정상인 오륜대 전망대에서는 동래 칸트리 클럽의 푸른 잔디가 보이고, 저멀리 해운대 마린시티의 고층건물들이 아련하게 보이기도 했다.

 

 

이날 부엉산 정상에서 다시 선동의 상현마을까지 약 1시간 30분 정도 산행을 더하고 나서, 회동수원지 둘레길 걷기와 부엉산 산행을 모두 마칠수 있었다..

 

 

이날 회동수원지 둘레길과 부엉산 산행을 모두 마치고 나서 선동의 상현마을에서는 이곳의 별미 꿩 사브사브 전문 음식점에 들려 꿩 사브사브와 소주 맥주를 곁들이면서 무더운 여름철에 땀흘리고 난후의 몸보신을 하는 또다른 시간을 가질수 있었다..

 

이날 지인들과 함께한 2시간 30분에 걸친 회동수원지 둘레길 걷기와 근처에 있는 부엉산 산행은 무더운 여름철이지만 시원한 수원지 바람과 함께 솔바람이 있어 흐르는 땀을 식혀주는 시간이 되었으며, 부엉산 정상인 오륜대 전망대에서의 아름다운 풍광은 힘든시간을 잊게해 주는것 같았으며, 마지막 선동의 꿩 사브사브는 이날 산행의 대미를 즐겁고 행복하게 만들어 주는 또다른 귀한 시간이 된것 같았다.. 

 

 

 

 

 

 

 

 

 

 

 

 

 

 

 

 

 

 

 

 

 

Posted by 영도나그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