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2017.01.18 16:04

지난 일요일은 부산에서도 새해들어 최강 한파가 몰아친 날이었고, 기온이 무려 영하 7도나 되는 날씨였지만 지인들과 함께 부산에서 또다른 부산항을 조망할수 있는 "시약산" 에 올라가 보기로 했다. 

 

이날 산행 출발은 사하구청->일과학고->승학마루->재넘이 마루터->시약정->꽃마을로 내려오는 코스로 약 2시간 30분 정도 산행을 해보는 시간을 가진것 같다.

 

 

부산의 사하구와 서구의 경계에 있는 "시약산" 정상에 올라서면, "부산항" 이 파노라마 처럼 전부 한눈에 들어오고, "부산항대교" 와 함께 저멀리 "해운대 마린시티" 는 물론 "남항" 에 정박해 있는 상선들이 점점으로 보인다.

 

 

이날은 매서운 한파가 몰아치는 날이고 기온도 영하 7도 까지 내려가는 날씨였고, 등산로를 따라 올라가는 계곡물은 꽁꽁얼어 붙어 있었으며, 한참을 올라가면 영재들의 요람인 "부산일 과학고" 가 나온다...

 

 

"부산일과학고" 를 지나 한참을 올라가면 조그만 "쉼터" 가 나오고, 여기서 따뜻한 커피 한잔씩을 나누어 마시면서 추위를 잠시 이겨보는 시간도 가졌고,  이곳에는 조그만 "숲속도서관" 이 마련되어 있었으며 이곳을 찾는 사람들의 마음의 양식이될 책들이 가지런히 정리되어 있었다.

 

 

쉼터에서 잠시 휴식을 하고 나서 다시 가파른 등산로를 따라 올라가면, 양지바른곳이 나오고, 이곳에서도 약간 나오기 시작하는 땀을 식히면서 잠시 쉬어가는 시간을 가졌다.

 

 

다시 가파른 등산로를 따라 올라가면, "승학산" 정상으로 올가가는 갈림길인 "승학마루" 고갯길이 나오고, 이곳에는 조그만 "승학마루 정자" 가 자리하고 있었으며. 여기서도 잠시 땀을 식히는 시간을 가졌다.

 

 

"승학마루 정자" 에서 임도를 따라 올라가면 첫번째 "전망대" 가 나오고, 이곳에서는 조금전 지나왔던 "부산 일과학고" 가 발아래 보이고, 저멀리 "낙동강 하구언" 과 눈앞에는 "시약산" 정상의 "기상 레이더" 기지 가 우뚝서 있는 모습을 볼수 있었다..

 

 

임도를 따라 한참을 올라가면 "구덕령 꽃마을" 갈림길인 "재넘이 마루터" 가 나오고, 이곳에서는 "승학산" 사이로 낙동강의 끝자락인 "낙동강하구언" 모래톱과 함께 "가덕도 연대봉" 과 "명지 신도시" 는 물론 "승학산 정상" 과 "김해공항" 도 볼수 있었다...

 

 

"시약산" 정상에 올라서면 "기상레이더 기지" 가 자리하고 있고, 건너편의 "구덕산" 정상에는 "통신시설" 이 설치되어 있어며, 여기서도 "김해벌판" 과 부산 "남항" 을 조망할수 있었다..

 

 

"시약산" 정상(해발 391m) 바로 아래에는 "시약정(蒔藥亭)" 이라는 이쁜 정자가 하나 서있고, 이곳에 올라서면 "부산항"의 아름다움이 파노라마 처럼 한눈에 펼쳐진다.

 

저멀리 "오륙도" 는 물론이고, "부산항대교" 와 "용두산공원" 과 원도심이 보이고, "남항대교" 와 서구쪽은 물론, "감천항" 과 "감천화력발전소" 도 볼수 있었다..

 

이곳에서 줌으로 당겨보면  고층아파트 속에 오밀조밀 서 있는 단독주택들의 또다른 아름다움을 볼수 있었으며, 도심속의 숨겨진 풍경들을 보는듯한 모습들이 었다...

 

 

"시약정" 에서 준비한 도시락으로 점심을 먹고, 다시 임도를 따라 "구덕령 꽃마을" 로 내려오는 임도에서는 예나 지금이나 특유의 정겨움을 안고 있는 "꽃마을" 이 눈아래 보이고, 저멀리 "낙동강 하구" 하늘위로 "항공기" 한대가 "김해공항" 에 착륙하기 위해서 서서히 내려오고 있었으며, "김해공항" 에서 이륙준비중인 "항공기" 모습과 함께 "편백나무" 숲길로 이어지는 "꽃마을" 에 도착할수 있었다..

 

이날은 부산에서 최강의 한파가 몰아친 날이었지만 용기를 내어 지인들과 함께한 "시약산" 산행은 건강도 다지고 아름다운 부산의 숨어 있는 풍경들을 보고 즐길수 있는 또다른 귀한 시간이 된것 같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영도나그네
분류없음2017.01.11 17:06

지난 주말에는 산악회가 주관하는 새해 첫 산행지로 부산의 진산 "금정산성" 산행과 함께 한해의 안전산행을 기원하는 "시산제(始山祭)" 를 "금정산성 동문" 앞에서 올리게 되었다. 

 

이날 산행출발은 "동래 식물원" 앞에서 출발하여 "금정산성" 자동차 도로를 따라 난 등산로를 걸어보는 산행이 되었으며, 구름다리->고별대->금정산성고개->금정산성 동문 으로 이어지는 산행으로 약 2시간 30분정도의 산행이 된것 같다.

 

 

사적 제215호로 지정되어 있는 "금정산성(金井山城) 과 1703년 "금정산성" 축조때 건축된 "금정산성" 의 명물 "금정산 동문(東門)"

 

 

  이날 산행출발은 "동래 식물원" 입구에서 모여 인원 점검을 하고, "금정산성" 으로 산행을 출발 하게 되었다...

 

 

"동래 식물원" 에서 "금정산성" 으로 오르는 등산로는 평탄하게 잘 정리된 등산로라, 그리 힘들지 않고 산행을 할수 있었다...

 

 

산행길에는 나무데크로 등산로가 잘 만들어져 있었고, 중간에는 쉼터도 마련되어 있어 잠시 휴식의 시간도 가질수 있었다..

 

 

쉼터를 지난 한참을 올라가면 "금정산" 의 또다른 명물 "구름다리" 가 나타나고, 이곳에서 기념촬영도 할수 있었다..

 

 

"구름다리" 를 지나 한참을 올라가면 이번에는 "삼밭골 약수터" 가 나오고, 이곳에서 시원한 약수를 한목음씩 나누어 마시면서 잠시 휴식의 시간도 가졌다.

 

 

"삼밭골 약수터" 를 지나 이번에는 급경사 지역의 등산로를 따라 한참을 올라가면, 넓은 공터가 나오고 여기서도 잠시 휴식의 시간을 가졌다..

 

 

잠시 휴식을 하고나서 마지막 급경사길을 올라서면 "금정산성" 자동차 길과 만나는 "금정산성 고갯마루" 가 나오고, 여기서도 잠시 쉬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에는 "금정산성 고갯마루" 에서 "금정산성 동문" 까지는 잘 복원된 "금정산성" 길을 따라 걸어보는 시간을 가졋다.

 

"금정산성" 은 우리나라에서 규모가 가장 큰 산성으로 둘레가 17km 였으나, 지금은 4km의 성벽만이 남아있는곳이기도 하다. 

 

 

  아름답게 복원된 "금정산성" 오솔길 을 한참을 걷다보면, 이날의 목적지 "금정산성 동문" 이 눈앞에 나타난다.

 

 

"금정산성 동문" 은 "금정산성" 에 있는  4 성문중 하나로, 일제 강점기에 방치되어 훼손되었으나, 현재는 옛모습으로 잘 복원되어 조선시대 산성의 문루를 잘보여 주고 있었다..

 

 

"금정산성 동문" 앞에 도착하니 미리 도착한 산악회 집행부에서 준비한 "시산제 제물상(始山祭 祭物床)" 이 잘 차려져 있었다..

 

 

이날 올 한해의 산악회원들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하는 "시산제" 는 의관을 차려 입은 "산악회장" 이 "제주(祭主)" 가 되어 "산악인의 선서" 제창과 함께 "산신(山神)"을 부르는 "강신(降神)" 순서부터 "시산제" 가 시작되었다.

 

 

이날 "시산제" 는 순서에 따라 참신, 초헌, 순서를 마치고, 올 한해 산악회원들의 건강과 함께 안전하고 행복을 느끼게 하는 산행이 되게 해달라는 "시산제 축문" 낭독을 하고 있다..  

 

 

"축문낭독" 이 끝나고 이날 참석한 산악회원들도 한해의 안전산행과 건강을 기원하는 "헌작" 을 하고, "제상" 위의 "돼지" 입은 쌓이는 봉투로 자꾸만 벌어지기도 했다..

 

 

"시산제" 의 마지막 순서는 "시산제 축문" 을 태워 날려보내는 "소지(燒紙)" 순서로, 모든 산악회원들의 한해 염원을 담고있는 "축문" 을 하늘로 날려 보냈다.

 

 

이날 "시산제" 를 모두 마치고 나서, 집행부에서 미리 준비한 막걸리와 떡을 나누어 먹는 "음복" 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산제를"모두 마치고 장소를 "산성마을" 음식점으로 옮겨, "산성마을" 의 토산주 "금정산성 막걸리" 와 "오리 숯불고기" 를 안주로 "금정산성 산행" 과 새해 첫 "시산제" 에 담긴 정담을 나누면서 시간을 보내게 되었다.

 

새해들어 처음 가진 산악회 산행을 부산의 진산 "금정산성" 산행을 하게 되었으며, 산악회원들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하는 "시산제" 를 "금정산성 동문" 에서 엄숙하고 경건하게 올리게 되어, 올 한해도 아무 사고 없는 무사 산행과 회원들의 건강을 지켜주는 즐겁고 행복한 한해가 될것을 기대해 보는 귀한 시간이 되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영도나그네
분류없음2017.01.04 15:58

다사다난 했던 2016년 "병신년(丙申年)" 을 보내고 희망찬  2017년 "정유년(丁酉年)" 의 새해가 밝아 왔습니다.

 

"정유년(丁酉年)" 은 붉은 색을 뜻하는 "정(丁)" 과 닭을 뜻하는 "유(酉)" 로 붉은 닭의 해로 불리어 지고 있어며, 예로부터 총명함을 상징하고 닭은 하루의 시작을 알리는 짐승이기도 하다.

 

마침 올해는  "병신년(丙申年)" 을 보내는 해넘이와  "정유년(丁酉年)" 을 맞이하는 해맞이 행사를 같이할수 있는 시간이 되어 남다른 느낌의 시간을 가질수 있었다..

 

2017년  "정유년(丁酉年)" 새해 첫날의 해맞이 행사는 부산 영도의 "해양대학교" 앞 방파제 에서 올해로 "영도구청" 이 "출장소" 에서 "구청" 으로 승격된지 60주년 기념을 겸해서 하는 행사였고, 많은 구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해맞이 행사에 참가하게 되었다.. 

 

 

2017년  "정유년(丁酉年)" 의 새해를 밝히는 아침해가 수평선 위로 살포시 얼굴을 내밀고 있고, 마침 근처에 있는 우리해군의 "독도함" 위에 걸려 있는 모습같이 보였다..

 

 

 2016년을 보내는 마지막 날에는 영도의 "절영해안도로" 의 "하늘다리" 에서 마지막 넘어가는 "해넘이" 도 볼수있는 시간을 가졌다.

 

 

부산의 "남항" 에는 예나 지금이나 "묘박지" 에 많은 상선들이 출항을 대기하고 있었으며, 한해를 마감하는 마지막 해는 시간이 갈수록 저멀리 바다건너 서산 너머로 조금씩 내려 앉기 시작 했다.

 

 

서서히 서쪽산으로 기울기 시작한 한해를 마가하는 마지막 해는 빠른 속도로 넘어가기 시작했으며, 오후 5시 30분경에는 완전히 산속으로 숨어 버렸다.

 

2016년을 보내면서 아쉬움속에 보낸 한해의 마지막 "해넘이" 는 이런 긴 여운과 함께 다시 새로운 한해를 기약하는 또다른 시간을 만들어 주는것 같았다..

 

 

2017년의 새해 첫날 아침에는 먼저 "봉래산 전망대" 에 올라 한해를 시작하는 "부산항" 의 풍경을 보기로 하고, 이곳에서 만난 "부산항" 은 저멀리 "오륙도" 앞에서 새해의 여명이 밝아오는 새해 첫날의 또다른 부산항 풍경을 만날볼수 있었다... 

 

 

"봉래산 전망대" 에서 다시 2017년 해맞이 행사사 열리는 "한국해양대학교" 앞 방파제 에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도착해 있었으며, 집행부에서 준비한 한해 소원을 적을수 있는 "소망지" 와 "소망풍선" 그리고 "영도구청" 이 출장소에서 "구청" 으로 승격 60주년 기념 "엠블램" 을 나누어 주고 있었으며, 또 한쪽에서는 따끈한 "어묵" 과 "백설기"도 나누어 주고 있었으며, 영도의 특산품인 "개똥쑥 막거리" 도 한잔 먹어보는 시간이 되었다..

 

 

새해가 뜨기까지 아직 많은 시간이 남아 있었고, 이곳에 모인 사람들은 미리 나누어준 "소원지" 에 각자의 소원을 적어 "소원풍선" 에 매달고 해뜨기를 기다리는 시간이 되었고, 필자도 가족들의 새해 에도 건강을 바라는 소원을 적어 풍선에 달고 있었다..

 

 

 해뜨는 시간에 맞추어 식전행사로 준비한 유람선에서는 초청 성악가들의 새아침을 밝히는 노래와 함께 대북공연도 있었다..

 

 

             마침 하늘에는 "영도구청 승격 60주년" 기념 "앰블램" 을 매단 "드론 헬리켐" 이 날고 있었다...

 

 

2017년을 밝히는 아침의 새해가 뜨기직전 카운트 다운이 시작되고, 구령에 따라 이곳에 모인 사람들이 가지고 있던 "소망풍선" 이 모든 사람들의 소원을 담고 새해를 향해 힘차게 하늘에 날려보내는 시간도 가졌다...

 

 

이날 아침 7시 40분이 되자 드디어 2017년 "정유년(丁酉年)" 새해를 밝히는 아침해가 저멀리 수명선 아래서 살포시 고개를 내밀자 이곳에 모인 모든사람들이 일제히 큰함성이 이곳에서 한꺼번에 울려 펴졌다..

 

 

"정유년(丁酉年)" 의 새아침을 알리는 새해가 수평선 위로 올라오자, 큰 함성과 함께 모두가 이 장면을 스마트폰에 담느라 여념이 없었고, 마침 수평선 근처에는 우리 해군의 "독도함" 의 위용도 볼수 있었다.....

 

 

이날  "정유년(丁酉年)" 새아침을 밝히는 아침해가 수평선 위로 솟구쳐 올라오자 이곳에 모인 사람들은 모두가 소원을 빌면서 이 아름다운 일출 장면을 담느라 여념이 없었으며, 마침 방송국에서도 이곳을 찾아 이 모습을 담고 있었다..

 

마침 올해는 다사다난 했던 "병신년(丙申年)" 을 보내는 "해넘이" 와 함께, 새로운 희망을 가져다줄 "정유년(丁酉年)" 을 맞이하는 "해맞이" 행사를 각각 볼수 있는 시간이 되어, 또다른 감흥을 느낄수 있는 귀한 시간이 된것 같았다..

 

 

새로 시작되는 "정유년(丁酉年)" 한해에도 우리 블로그 이웃님들 건강하시고 하시는 일 모두 소원성취 하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영도나그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