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2018.11.28 15:30

지난 주말에는 산악회 전국 임원회의가 대구지구 산악회 주관으로 대구 달성의 비슬산 자락의 아젤리아호텔에서

1박2일의 일정으로 개최되었다.


첫날의 일정은 지난번 회의 결산보고와 내년도 새로운 집행부를 선출하는 임시총회를 하고, 이튿날은 근처에 있는 대견사 와 대견봉을 산행하는 시간이 되었다.


이날 산행은 아젤리아 호텔->소재사->비슬산 자연휴양림-> 대견사->대견봉->조화봉->아젤리아 호텔로 회귀하는 산행으로 약 3시간의 산행을 하는 시간이 되었다..




비슬산 대견봉 정상에서 만난 구름이 만들어내는 아름다운 운무와 함께, 대견사 3층석탑, 대견봉 정상석, 조화봉과 비슬산 강우 레이더 관측소, 그리고 아직도 녹지 않은 응달에 쌓여있는 올해 첫눈을 만날수 있었다...



아젤리아 호텔에서 숙박을 하고 나서, 이튿날은 비슬산 대견봉을 산행하기 위해서 비슬산 자연휴양림으로 올라가는 도로변에는 어제 밤에 내린 비로 촉촉히 젖어 있었고, 아직도 남아있는 단풍나무 잎사귀와 함께 바닥에는 빗물을 머금은 단풍잎들이 소복히 쌓여 있었다..



비슬산 자연휴양림 입구에는 고려말 공민왕 7년 진보법사가 창건한 소재사가 있고, 나중에 하신길에 들리기로 하고 곧장 산행을 계속하게 되었다..



비슬산 자연휴양림 입구에는 산행 개념도가 서 있었고, 봄철에 진달래가 만개한 비슬산의 풍경과 함께 비슬산에 대한 안내판도 만날수 있었다..



자동차 도로를 한참을 따라 올라가면, 도로와 등산로 갈림길이 나오고, 여기서 부터 본격적인 비슬산 대견봉 산행이 시작되었다.



지난밤 내린 비로 촉촉해진 등산로를 따라 한참을 올라가면 천연기념물 제435호로 지정된 비슬산 암괴류 군락지를 만날수 있었다.



비슬산의 대견봉으로 올라가는 중간중간에는 쉼터도 잘 만들어져 있었고, 잠시 휴식을 하면서 목을 추기는 시간도 가질수 있었다..



돌계단과 나무데크로 이러지는 수많은 계단을 힘들게 올라가는 산행길에서는 아침 햇살이 눈부시게 비치고 있는 싱그러운 아침공기를 마음껏 마실수 있었다..



산행을 한참 하다 고개를 들면, 저멀리 대견사지의 3층석탑이 바위위에 우뜩 서있는 풍경을 만날수 있었고, 지난밤 내린 눈이 아직도 데크에 남아 있는 풍경도 만날수 있었다..



비슬산 아젤리아 호텔에서 출발 1시간 40분만에 대견사에 도착할수 있었고, 이곳에 있는 대견사의 천년샘물인 "천천수" 로 흐르는 땀을 식히면서 물 한바가지로 목을 추기는 시간도 되었다..



천천수로 몸과 마음을 씻고 일제 강점기때 일본에 의해 "폐사(廢寺)" 된 "대견사(大見寺)" 를 2014년 중창복원되었다고 하는 "대견사" 에서 무처님께 참배하는 시간도 가졌다.


"크게보고" "크게 느끼고", 크게 깨우친다" 는 뜻의 "대견사(大見寺)" 는 신라 흥덕왕때 창건되었으나 1917년 일본에 의해 폐사가 되었다가 약 100년만에 새롭게 중창 복원되었다고 한다.


대견사 참배를 마치고 나면 바로 앞의 바위 절벽위에는 대견사지 3층석탑이 마치 하늘에 뜨있는듯한 이색적인 풍경을 만날수 있었고, 뒤편 대견봉과 함께 마침 아침 운무가 만들어 내는 또다른 아름다운 장관도 만날수 있었다.


또한 이곳 대견사지 3층석탑은 KBS 의 드라마 "추노" 와 "장영실" 의 촬영장으로 이름을 알린곳으로,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는 명소가 된다고 한다.


대견사지 3층석탑을 지나 "대견봉" 으로 올라가는 산길에서는, 지난밤 내린눈이 녹지않고 바위위에 하얗게 쌓여있는 풍경도 만날수 있었고, 봄이면 연분홍 진달래꽃이 만발하여 장관을 이루는 비슬산의 참꽃 군락지가 나타나는데, 이곳에서도 MBC드라마 "옥중화" 를 촬영했다고 하며, 저멀리 에는 비슬산의 최고봉인 "천왕봉(해발 1.084m)" 의 웅장한 모습을 볼수도 있었다..



대견봉으로 올라가는 등산로에서는 거북바위, 부처바위, 형제바위,삼감모자바위,소원바위 등 기묘하게 생긴 바위들이 줄지어 서 있었으며, 안내판도 설치되어 있었다..



호텔에서 출발 2시간 만에 이날의목적산산인 "대견봉(해발 1,034m)" 정상에 도착할수 있었으며, 마침 이날은 운무가 만들어내는 마치 한폭의 산수화를 연상케 하는 환상적인 풍경도 만날수 있었고, 저멀리에는 비슬산의 최고봉인 "천왕봉" 이 보인다.


대견봉을 올랐다 하산길에서는 근처에 있는 "조화봉(해발 1,058m) 과 "비슬산 강우 레이더 관측소" 를 잠시 들렸다 이날 산행을 마무리 하고, 출발지인 아젤리아 호텔에 약 3시간 만에 도착할수 있었다..



약 3시간에 걸친 달성 비슬산의 대견사와 대견봉 산행을 마치고 도착한 아젤리아 호텔 에사 간단한 샤워로 땀을 딱고나서 이곳 식당에서는 준비한 뷔페음식들이 기다리고 있었으며, 소주와 맥주를 곁들이면서 이날 산행에 대한 정담을 나누면서 즐거운 식사시간을 가질수 있었다..



식사를 마치고 나서 아젤리아 호텔 잔디광장에서 이날 참석한 전국의 산악회 임원들의 단체 기념 사진을 찍고나서 

1박2일간의 산악회 임시총회와 비슬산 대견봉 산행 행사를 모두 즐겁고 아름답게 마칠수 있었다..


이날 행사를 마치고 부산으로 돌아오는 귀가길에는 동화의 말사로서 신라 흥덕왕 2년에 도선국사가 창건했다는 근처에 있는 "유가사(瑜伽寺)" 를 들려보기로 했다.



유가사 사찰 경내에는 대웅전을 비롯하여 삼층석탑과 여러곳의 전각들이 마련되어 있었고, 가뭄이나 질명등으로 어려움이 있을때는 이곳에서 소원을 빌었다고 한다.



유가사 관람을 마치고 나서 입구에 있는 유가사 다원에 들려 따뜻한 대추차 한잔씩을 하면서 그윽한 대추향의 차를 음미하면서 이날 행사일정의 마무리를 또다른 즐거움으로 마칠수 있었다.


이번에 1박2일간의 일정으로 대구의 달성 비슬산 대견봉 산행을 전국의 산악회원들과 같이 웃고 즐기면서 올해 마지막 으로 같이할수 있는 행사가 되어 또다른 행복한 시간을 가질수 있은것 같았다..






 

Posted by 영도나그네
분류없음2018.11.21 15:30

지난 주말에는 지인들과 함께 부산에서 비교적 가까운 곳에 있는 기장의 장안사와 척판암을 거쳐 불광산으로 산행를 다녀왔다.


기장의 장안사는 신라시대 원효대사가 창건한 대한 조계종 종파의 유서깊은 천년고찰이고, 근처에 있는 척판암은 신비한 전설을 하나 간직한곳으로, 옛날 원효대사가 중국 중난성에 있는 문제사의 대웅전이 무너지는 것을 미리알고 그곳으로 판자를 던져 그곳에 있던 1,000여명의 중국승려들의 생명을 구했다고 전해져 내려오는곳이라 한다.

기장의 불광산은 기장이 자랑하는 명산중의 한곳으로, 지금은 숲길조성이 잘되어 있어, 가볍게 산행을 할수 있는곳이기도 하였다.


이날 산행은 장안사 주차장->박치골->불광산 갈림길-> 척판암->장안사로 돌아오는 코스로 산행을 하게 되었으며 약 2시간 30분정도 산행을 해볼수 있었다..




이날 기장의 불광산 산행길에서는 아직도 남아있는 아름다운 단풍들과 함께, 등산로 옆의 감나무에는 발갛게 익어가는 감들이 가지에 주렁주렁 달려있었고, 단풍이 물들고 있는 장안사의 또다른 아름다움을 볼수 있었다..



이날 산행 출발에 앞서 장안사 주차장에서 지인들과 같이 기념사진을 찍고나서, 박치골로 가는 등산로에서는 아직도 따지않은 감나무에는 발갛게 익어가는 감들이 주렁주렁 매달여 있는 이색적인 풍경도 만날수 있었다..



등산로를 따라 걸어기는 길옆에는 아직도 아름다운 단풍들이 남아있어, 늦가을의 정취를 다시한번 보고 즐길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낙엽이 소복히 내려 앉아 있는 등산로 옆에는 계곡물이 시원한 소리를 내며 흐르고 있었고, 조그만 쉼터가 마련되어 있어 이곳에서 준비한 간식을 나누어 먹는 시간도 가졌다..



박치골로 올라가는 등산로를 한참을 따라가면, 불광산으로 올라가는 갈림길이 나오고, 여기서 부터는 본격적인 산행이 시작되었다.



낙엽이 수북히 쌓여있는 불광으로 오르는 등산로는 어디가 길인지 분간하지 못할것 같았으며, 쌓인 낙엽 때문에 상당히 미끄러운 등산로가 된것 같았다..



그래도 낙엽이 쌓여있는 등산로 주변에는 아직도 남아 있는 아름다운 단풍들이 같이할수 있어, 한결 즐거운 마음으로 산행을 할수 있었다..



계속되는 경사구간의 등산로에는 밧줄이 준비되어 있었고, 힘든 경사길도 아름다운 가을 풍경들과 함께 늦가을의 정취를 즐길수 있엇다..



등산로의 아름다운 단풍들과 함께 보고 즐기면서 밧줄을 잡고 한참을 힘들게 올라가면, 마침내 오르막 구간이 끝나고, 척판암 갈림길이 나타난다.



척판암 갈림길인 불광능선에 올라서면, 이곳에서도 쉼터가 마련되어 있고. 여기서 잠시 숨을 고르면서 쉬어가는 시간도 가질수 있었다..



온 산에는 마지막 가는 가을의 풍경들로 변한 풍경들을 만날수 있었고, 잠시 휴식을 하고 나서 다시 척판암쪽으로 하산길을 잡았다.



낙엽이 수북히 쌓여있는 미끄러운 등산로를 따라 내려가는 하산길에서는 아직도 남아있는 아름다운 단풍들이 멋진 자태를 보여주고 있었다..



아름다운 단풍들을 보고 즐기면서 등산로를 따라 한참을 내려오면, 신비한 전설을 간직한 신라시대 원효대사가 창건한 척판암이 나타난다.



신라시대 원효대사가 창건한 척판암에는 부처님 진신사리를 봉안한 삼층석탑과, 본당에는 석조여래좌상이 있어, 이곳에서 부처님에게 참배를 하는 시간도 가질수 있었다..



이곳 척판암에서 참배를 마치고 나서 여기서도 기념사진을 남기는 시간을 가졌으며, 다시 장안사로 내려가는 시간이 되었다.



낙엽이 수북히 쌓인 장안사로 내려가는 완만한 하산길에서도 아름다운 늦가을의 정취를 보고 즐길수 있는 시간이 된것 같았다..


척판암에서 한참만에 도착한 기장의 장안사 입구에는 가을의 정취를 느낄수 있는 국화꽃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었고, 장안사 경내에는 포대화상이 선물하는 맑고 깨끗한 샘물 한바가지로 목을 추기는 시간도 되었다..



기장의 장안사는 신라 문무왕 13년 원효대사가 창건한 천년고찰로, 장안사의 대웅전은 보물제 1771호로 지정된 건물이고, 대웅전 안에는 삼존불상이 안치되어 있었고, 이곳에는 휴일을 맞아 많은 관광객들이 이곳을 찾아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즐기고 있었다..



아직도 푸른잎을 간직하고 있는 장안사의 명물 단풍나무와 함께 장안사를 창건한 원효대사상을 볼수 있었으며, 철모르고 피어있는 장미 한송이와 넉넉한 인심을 느끼게 하는 풍성한 포대화상이 정겨움을 느끼게 하는것 같았다..


이날 기장 불광산과 척판암을 둘러 장안사 까지 약 2시간 30분 정도의 트레킹을 마치고, 다시 장소를 기장의 월전마을의 장어구이집으로 장소를 옮겨 이곳에서 점심식사를 하는시간을 가졌다.


이날 기장의 월전 마을 장어구이 전문 음식점에서는 바로 잡은 싱싱한 바다장어를 숯불에 구워 먹어면서, 소주 한잔씩을 나누어 마시면서 지인들과 함께한 이날 기장의 불광산과 척판암, 그리고 장안사 트레킹에 대한 정담을 나누면서 즐겁고 행복한 식사시간을 가지면서 이날 산행을 아름답게 마무리 할수 있었다..












Posted by 영도나그네
분류없음2018.11.14 15:30

지난 주말에는 산악회 정기산행을 밀양의 영남알프스 산군중의 한곳인 재약산의 수미봉과 사자평을 지나 층층폭포를 거쳐 밀양의 천년고찰 표충사로 하산하는 산행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산행은 맑고 깨끗한 날씨속에 배내고개->능동산->능동2봉->샘물상회->사자평->재약산(수미봉)->층층폭포->흑룡폭포-> 표충사로 이어지는 13.5km 구간을 약 6시간 30분정도 산행하는 시간이 되었다.




영남 알프스의 산군들과 함께 은빛 물결이 출렁이는 사자평의 억새군락지, 그리고 재약산 수미봉 정상과 폭포가 2단으로 이루어 지는 층층폭포의 에서...



이날 산행출발에 앞서 배내고개 주차장에서 다같이 한자리에 모여 기념사진을 찍고, 첫번째 목적지인 능동산으로 산행을 출발 하였다...



가파른 나무계단을 한참을 힘들게 올라가면 조망터가 나오고, 마침내 이날 첫번째 목적산인 능동산 정상에 도착할수 있었다..



능동산을 지나 한참을 걸어가면 임도와 만나게 되고, 여기서도 잠시 쉬어가는 시간을 가졌다.



임도 갈림길에서 다시 가파른 등산로를 따라 한참을 올라가면 능동2봉에 도착할수 있었고, 여기서 부터 조망이 펼쳐지기 시작 했다.



능동 2봉을 지나면 억새군락지가 나타나고, 철늦은 억새들이 은빛 물결을 출렁이고 있는 늦가을의 아름다운 풍경들도 만날수 있었다..



억새 군락지 너머로 밀양 언양 국도와 함께 백호산의 흰바위 모습이 마치 거대한 백호가 산등성이를 넘어가는듯한 풍경도 만날수 있었다..



등산로가 끝나고, 다시 임도를 만나면 저멀리 얼음골 케이블카 상부 승강장이 보이고, 길가에는 가을꽃들이 활짝피어 있었다..



임도를 따라 한참을 걸어 올라가면 샘물상회가 나타나고, 이곳에서는 이곳을 찾는 등산객들이 모두 이곳에서 두부 와 오뎅을 안주로 막걸리 한잔씩을 하면서 잠시 목을 추기면서 쉬는 시간을 가질수 있는곳이기도 하다.



샘물상회에서 잠시 휴식을 하고 나서 다시 천황재로 가는 임도에는 온통 은빛으로 물든 억새 군락지가 펼쳐지고 있는 장관을 만날수 있었다..



천황재로 가는 등산로는 온통 사자평의 억새군락지의 장관이 펼쳐지고 있었으며, 천황재에는 넓은 쉼터가 마련되어 있어, 이곳에서 준비한 도시락으로 점심식사를 하는 시간을 가질수 있었다..



천황재에서 점심식사를 마치고 이곳에서 A팀 B팀으로 나뉘어, B팀은 표충사로 바로 하산하고, A팀은 이날 최종 목적산인 재약산 수미봉을 오르기 위해서 출발을 하게 되었다.



재약산 수미봉으로 오르는 등산로는 가파른 바위 길이 계속되고 있었으며, 주암마을로 내려가는 삼거리 갈림길이 나타난다.



천황재에서 출발 30분만에 이날의 최종 목적산인 재약산 수미봉 정상(해발 1,108m) 에 도착할수 있었다.


재약산이란 옛부터 이곳에서 약초가 많이 난다해서 붙여진 이름이라 하고, 이곳에 올라서면 광활하게 펼쳐지고 있는 사자평의 억새습지와 영남 알프스의 산군들을 한눈에 조망할수 있는곳이기도 했다.



재약산 수미봉 정상 아래에는 넓은 전망대가 만들어져 있고, 이곳에서는 정상에서는 인증샷 남기는 사람들로 붐비는 모습과, 발아래 펼쳐지는 사자평의 억새군락자와 영남알프스의 산군들의 장관을 볼수 있었다,,



재약산 수미봉에서 표충사 방향으로 하산을 하기로 하고, 한참을 내려가면 고사리 분교 갈림길이 나오고, 계속되는 억새 군락지의 장관을 보면서 하산을 할수 있었다..


억새군락지를 따라 한참을 내려오면 조금전 올랐던 재약산 수미봉이 저만치 보이고, 고사리 분교터를 만날수 있었다.



1966년 개교하여 졸업생 36명을 배출하고 개교 30년만인 1996년 폐교된 산동초등학교 사자평 분교가 있던 일명 고사리 분교는 지금은 흔적도 없이 넓은 공터만 남아있는 모습을 만날수 있었다..



고사리 분교터에서 잠시 휴식을 하고 나서 다시 내려오면 작전도로가 나타나고, 이곳에서 층층폭포로 내려가는 나무 데크길을 만날수 있었다..



잘 만들어진 데크계단을 따라 내려가면 바위를 타고 내리는 하얀 물줄기가 만들어 내는 층층폭포가 눈앞에 펼쳐지고, 온통 가을색으로 물들고 있는 옥류동천의 가을풍경들을 만날수 있었다..



온통 나무데크로 만들어진 계단을 내려오면 전망대가 또 만들어져 있고, 이곳에서는 2단으로 떨어지는 층층폭포를 한눈에 볼수 있었다..



온통 가을색으로 갈아입고 있는 옥류동천을 따라 내려 가는하산길에서는 기암들이 머리위로 솟아있는 풍경들과 함께 가을의 정취를 느낄수 있는 풍경들도 만날수 있었다..



층층폭포를 지나 데크길을 한참을 내려오면 이번에는 마치 9마리의 크다란 용이 굼틀그리는듯한 구룡폭포가 눈앞에 나타난다.



흑룡폭포를 지나 표충사로 가는 등산로는 평탄한 길로 이어지고 있었으며. 길옆의 계곡에서는 맑은 물소리와 함께 곱게 물든 단풍들도 만날수 있었다.



재약산 수미봉에서 약 2시간30분만에 천년고찰 밀양의 표충사에 도착할수 있었고, 이곳에서는 붉게 물든 재약산과 조금전 올랐던 재약산 수미봉 정상이 저 멀리 높이 솟아 있는 풍경도 만날수 있었다..



원효대사가 654년에 창건했다는 천년고찰 표충사에는 주말을 맞아 많은 관광객들이 가족단위로 찾고 있었으며, 100년 된 칡즙을 판매하고 있는 신기한 모습과 함께, 깊어가는 산사의 가을 정취를 느낄수도 있었다..



천년고찰 표충사 일주문 앞의 수령이 오래된 고목나무도, 아름다운 가을옷으로 갈아입고 있었으며, 나무 아래서는 가족들과 같이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즐기는 풍경도 만날수 있었다..



이날 배내고개에서 출발한 산행은 능동산을 거쳐 사자평 억새 군락지를 지나, 재약산의 수미봉 정상에 올랐다. 다시 층층폭포를 지나 밀양의 표충사 까지 장장 13.5km 구간을 약 6시간 30분정도 산행을 마치고 나서, 다시 장소를 근처 온천욕장으로 옮겨 흐르는 땀과 피로를 약간 풀고 나서, 근처에 있는 순두부 전문점에서 순두부 정식으로 저녁식사를 하면서 막걸리와 소주를 곁들이면서 이날 힘든 재약산 수미봉 산행의 이야기꽃으로 이날 산행을 모두 마무리 할수 있었다.

Posted by 영도나그네
분류없음2018.11.07 14:30

지난 주말에는 고교 동기회에서 주관하는 가을 야유회를 관광버스편을 이용해서 부부동반으로 경주 산내면 문복산 자락에 위치한 가든으로 다녀왔다.


모처럼 만나는 고교 동기생들과 부인들이 함께하는 가을 야유회는 맑고 쾌청한 날씨속에 가을이 무러 익어가는 아름다운 단풍들과 같이할수 있는 귀한 시간이 된것 같았다..




온통 아름다운 가을단풍으로 물들고 있는 이곳 경주 산내면의 문복산 자락의 가든에서 잠시 한자리에 모여 기념사진을 남기는 시간을 가질수 있었다..



아름다운 낙엽들이 내려 앉아 있는 오솔길을 따라 올라가는 문복산 자락에는 길 양옆으로 곱게 물들고 있는 단풍들의 세계를 만날수 있었다..



오솔길가의 냇가에서 흘러내리는 물소리와 함께 아름답게 물들고 있는 단풍터널속으로 또다른 정겨움을 느끼면서 산책을 하는 시간이 된것 같았다..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단풍들이 가을이 와 있음을 노래하는듯한 아름다운 풍경에 정말 시간가는줄 모르고 산책길을 즐기게 하는것 같았다.,



   아름다운 단풍들은 냇가의 물속에서도 소롯히 내려 앉아 있는 또다른 풍경들도 만날수 있었다..



아름다운 낙엽들이 내려 앉아 있는 오솔길을 따라 문복산 자락을 약 1시간 30분정도 트레킹을 하면서 진정한 가을의 정취를 즐기고 느낄수 있는 시간도 가질수 있었다..



약 1시간 30분정도의 문복산 자락의 오솔길 트레킹을 마치고 나서, 고교 동기회 집행부에서 준비한 장소로 자리를 옮겨 각종 주류와 음료수를 나누어 마시며, 이곳의 별미 한우고기를 구어먹어면서 오랜만에 만난 동기생들과 정담을 나누는 귀한 시간도 가질수 있었다..



식사를 마치고 나서 다시 이곳에 있는 노래방으로 자리를 옮겨, 평소 갈고 딱은 동기생들과 부인들의 노래솜씨를 발휘해 보는 또다른 여흥의 시간도 가질수 있었다..



이날 고교 동기회에서 주관하는 부부동반 가을야유회는 ,무러익어가는 문복산 자락의 아름답게 물든 단풍들과 함께 모처럼 만난 동기생들과 한데 어우러져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즐기고 느끼면서 일상을 벗어난 또다른 힐링의 시간을 만들어 주는 귀한 시간이 되는것 같았다..






Posted by 영도나그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