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2018.11.21 15:30

지난 주말에는 지인들과 함께 부산에서 비교적 가까운 곳에 있는 기장의 장안사와 척판암을 거쳐 불광산으로 산행를 다녀왔다.


기장의 장안사는 신라시대 원효대사가 창건한 대한 조계종 종파의 유서깊은 천년고찰이고, 근처에 있는 척판암은 신비한 전설을 하나 간직한곳으로, 옛날 원효대사가 중국 중난성에 있는 문제사의 대웅전이 무너지는 것을 미리알고 그곳으로 판자를 던져 그곳에 있던 1,000여명의 중국승려들의 생명을 구했다고 전해져 내려오는곳이라 한다.

기장의 불광산은 기장이 자랑하는 명산중의 한곳으로, 지금은 숲길조성이 잘되어 있어, 가볍게 산행을 할수 있는곳이기도 하였다.


이날 산행은 장안사 주차장->박치골->불광산 갈림길-> 척판암->장안사로 돌아오는 코스로 산행을 하게 되었으며 약 2시간 30분정도 산행을 해볼수 있었다..




이날 기장의 불광산 산행길에서는 아직도 남아있는 아름다운 단풍들과 함께, 등산로 옆의 감나무에는 발갛게 익어가는 감들이 가지에 주렁주렁 달려있었고, 단풍이 물들고 있는 장안사의 또다른 아름다움을 볼수 있었다..



이날 산행 출발에 앞서 장안사 주차장에서 지인들과 같이 기념사진을 찍고나서, 박치골로 가는 등산로에서는 아직도 따지않은 감나무에는 발갛게 익어가는 감들이 주렁주렁 매달여 있는 이색적인 풍경도 만날수 있었다..



등산로를 따라 걸어기는 길옆에는 아직도 아름다운 단풍들이 남아있어, 늦가을의 정취를 다시한번 보고 즐길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낙엽이 소복히 내려 앉아 있는 등산로 옆에는 계곡물이 시원한 소리를 내며 흐르고 있었고, 조그만 쉼터가 마련되어 있어 이곳에서 준비한 간식을 나누어 먹는 시간도 가졌다..



박치골로 올라가는 등산로를 한참을 따라가면, 불광산으로 올라가는 갈림길이 나오고, 여기서 부터는 본격적인 산행이 시작되었다.



낙엽이 수북히 쌓여있는 불광으로 오르는 등산로는 어디가 길인지 분간하지 못할것 같았으며, 쌓인 낙엽 때문에 상당히 미끄러운 등산로가 된것 같았다..



그래도 낙엽이 쌓여있는 등산로 주변에는 아직도 남아 있는 아름다운 단풍들이 같이할수 있어, 한결 즐거운 마음으로 산행을 할수 있었다..



계속되는 경사구간의 등산로에는 밧줄이 준비되어 있었고, 힘든 경사길도 아름다운 가을 풍경들과 함께 늦가을의 정취를 즐길수 있엇다..



등산로의 아름다운 단풍들과 함께 보고 즐기면서 밧줄을 잡고 한참을 힘들게 올라가면, 마침내 오르막 구간이 끝나고, 척판암 갈림길이 나타난다.



척판암 갈림길인 불광능선에 올라서면, 이곳에서도 쉼터가 마련되어 있고. 여기서 잠시 숨을 고르면서 쉬어가는 시간도 가질수 있었다..



온 산에는 마지막 가는 가을의 풍경들로 변한 풍경들을 만날수 있었고, 잠시 휴식을 하고 나서 다시 척판암쪽으로 하산길을 잡았다.



낙엽이 수북히 쌓여있는 미끄러운 등산로를 따라 내려가는 하산길에서는 아직도 남아있는 아름다운 단풍들이 멋진 자태를 보여주고 있었다..



아름다운 단풍들을 보고 즐기면서 등산로를 따라 한참을 내려오면, 신비한 전설을 간직한 신라시대 원효대사가 창건한 척판암이 나타난다.



신라시대 원효대사가 창건한 척판암에는 부처님 진신사리를 봉안한 삼층석탑과, 본당에는 석조여래좌상이 있어, 이곳에서 부처님에게 참배를 하는 시간도 가질수 있었다..



이곳 척판암에서 참배를 마치고 나서 여기서도 기념사진을 남기는 시간을 가졌으며, 다시 장안사로 내려가는 시간이 되었다.



낙엽이 수북히 쌓인 장안사로 내려가는 완만한 하산길에서도 아름다운 늦가을의 정취를 보고 즐길수 있는 시간이 된것 같았다..


척판암에서 한참만에 도착한 기장의 장안사 입구에는 가을의 정취를 느낄수 있는 국화꽃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었고, 장안사 경내에는 포대화상이 선물하는 맑고 깨끗한 샘물 한바가지로 목을 추기는 시간도 되었다..



기장의 장안사는 신라 문무왕 13년 원효대사가 창건한 천년고찰로, 장안사의 대웅전은 보물제 1771호로 지정된 건물이고, 대웅전 안에는 삼존불상이 안치되어 있었고, 이곳에는 휴일을 맞아 많은 관광객들이 이곳을 찾아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즐기고 있었다..



아직도 푸른잎을 간직하고 있는 장안사의 명물 단풍나무와 함께 장안사를 창건한 원효대사상을 볼수 있었으며, 철모르고 피어있는 장미 한송이와 넉넉한 인심을 느끼게 하는 풍성한 포대화상이 정겨움을 느끼게 하는것 같았다..


이날 기장 불광산과 척판암을 둘러 장안사 까지 약 2시간 30분 정도의 트레킹을 마치고, 다시 장소를 기장의 월전마을의 장어구이집으로 장소를 옮겨 이곳에서 점심식사를 하는시간을 가졌다.


이날 기장의 월전 마을 장어구이 전문 음식점에서는 바로 잡은 싱싱한 바다장어를 숯불에 구워 먹어면서, 소주 한잔씩을 나누어 마시면서 지인들과 함께한 이날 기장의 불광산과 척판암, 그리고 장안사 트레킹에 대한 정담을 나누면서 즐겁고 행복한 식사시간을 가지면서 이날 산행을 아름답게 마무리 할수 있었다..












Posted by 영도나그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