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12일)는 충북 단양에 있는 소백산 비로봉 (해발 1,439.5m) 으로 산행을 다녀왔다..

소백산은 장엄하면서도 완만한 산등성이와 끝없이 펼쳐지는 운해가 수려한 계곡과 어울려
장관을 이루는 산이다.
1987년 12월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소백산 국립공원은 충북 단양군과 경북 영주시 일원을
포함하여 총면적이 320.5km 에 이른다...

산행 기점은 천동 매표소에서 시작하여 천동 쉼터를 거쳐 비로봉 정상을 거쳐 어의곡 매표소로
내려오는 11.9km에 약 5시간 산행을 하는 코스로 진행하였다...




                  소백산의 비로봉 정상석 (해발 1,439.5m)


 


등산 들머리부터 쌓인 눈으로 아이젠을 하고 오르기란 여간 힘든산행이 아니었다...


소백산의 정상이 가까워 질수록 상고대와 눈을 뒤집어쓴 주목 군락지가 나타난다....

 


이제 500m만 오르면 오늘의 목적지 소백산의 비로봉 정상이다.....
많은 등산인들이 시골장터를 방불하게 한다....


드디어 소백산의 정상 비로봉 (해발 1,439.5m) 의 정상에 섰다..
천동 매표소에서 출발하여 산행 3시간만에...

비로봉 정상에서 바라본 소백산맥.....  저멀리 연화봉 (해발 1,383m)의 천문대도 보인다....


비로봉 정상에서의 산행을 마치고 어의곡 매표소로 하산길에 바라본 비로봉과 소백산....

저마다의 건강을 위하여 전국에서 모여든 많은 등산인파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국내여행 > 소백산 비로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백산 비로봉  (22) 2012.02.13
Posted by 영도나그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래도....소백산은..가끔 찾았었는데요...
    태백에 살다보니....
    막상 오르다보면..태백과 소백은 비슷한점이 많더라고요.....ㅎㅎ

    2012.02.13 15: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해우기님은 태백에 사시는군요...
      작년에는 태박산을 갔었고, 금년에는 소백산을 찾았
      답니다..
      태백산 보다는 소백산이 훨씬 힘든 산행인것 같았고..
      일년내내 눈구경 못하는 부산사람들에게는 눈구경
      차원에서 눈산행을 한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2012.02.13 15:41 신고 [ ADDR : EDIT/ DEL ]
  2. 비밀댓글입니다

    2012.02.13 16:18 [ ADDR : EDIT/ DEL : REPLY ]
    • 겨울철의 소백산은 갈때마다 매서운 칼바람과
      눈보라에 고생을 많이 했는데 이번에는 다행스럽게도
      날씨가 너무좋아 고생을 덜한것 같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2012.02.14 14:10 신고 [ ADDR : EDIT/ DEL ]
  3. 아, 눈 덮인 산을 구경하기 위해 등산을 택하셨군요. ^^*
    겨울 산행은 중학교 때 딱 한 번 해보고 경험하지 못했습니다. ㅎㅎㅎ
    게다가 일반 산행은 고등학교 이후로는 전혀 경험하지 못하고 있군요.
    그녀가 삼악산에 다녀온후로 절대 다시는 산에 가지 않겠다고 다짐하는 순간부터 이렇게 되었네요. ㅎㅎㅎ

    너무 기뻐하시는 인증 사진에 저도 흐믓하군요. ^^

    2012.02.13 16:55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눈이오지않는 이곳사람들은 일년에 한번은
      꼭 눈산행을 한답니다..
      힘들어 올라간 정상에서의 느낌은 올라가본
      사람만이 느끼는 감동이랍니다...
      언제나 행복한 하루하루가 되시길 바라면서....

      2012.02.14 14:13 신고 [ ADDR : EDIT/ DEL ]
  4. 인증샷이 멋집니다 ^^
    행복한 하루되세요~*

    2012.02.13 17: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언제나 감사드립니다..
      힘들고 고된 산행이지만 해냈다는 자신감과
      자신과의 싸움이겠지요...
      인정샷 한번 해보았답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요...

      2012.02.14 14:16 신고 [ ADDR : EDIT/ DEL ]
  5. 비밀댓글입니다

    2012.02.13 18:58 [ ADDR : EDIT/ DEL : REPLY ]
    • 눈 산행이 결코 전문가 코스는 아니랍니다..
      산행 초보자도 얼마든지 즐길수 있는 코스들도
      다양하답니다..
      근데 겨울산행은 안전이 제일이지요..
      의복과 장비는 필수구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길 바라면서...

      2012.02.14 14:18 신고 [ ADDR : EDIT/ DEL ]
  6. 산님들이 엄청나내요^^
    소백산 능선길의 칼바람.. 다시 느껴보고 푸내요^^

    2012.02.13 19: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겨울철의 소백산 칼바람은 유명하지요..
      근데 이번에는 바람한점 없는 정말 날씨가
      좋았답니다..
      몇번을 가보았지만 이번 처럼의 날씨는 처음이었답니다..
      전국에서 모인 등산인들로 북세통을 이루았답니다..
      언제나 건강한 하루 하루가 되시길 바라면서,...

      2012.02.14 14:21 신고 [ ADDR : EDIT/ DEL ]
  7. 와~ 그 경치좋다는 소백산에 다녀오셨군요.
    소백산을 찾는 사람들이 엄청 많네요.
    역시 경치가 너무 좋아요.

    2012.02.14 09: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겨울철의 소백산은 아름답기로 유명하지요..
      그 유명세 때문에 전국의 등산인들이 구름처럼
      모여들고 있지요...
      비로봉 정산에서 의 소백산은 한폭의 동양화를
      보는듯 하였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라면서...

      2012.02.14 14:24 신고 [ ADDR : EDIT/ DEL ]
  8. 소백산 칼바람에 무척 힘들게 다녀왔던 기억이 납니다.ㅎㅎ
    수고하신 덕분에 겨울 소백산의 멋진모습, 아주 즐감 했습니다.^^

    2012.02.14 11: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소백산을 다녀오신 적이 있으시군요..
      그 유명한 칼바람을 맞으면서...
      누구나 그런 경험을 가지고 있을 겁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운좋게 날씨덕분에 고생을
      좀 적게하고 등산할수 있었답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2012.02.14 14:27 신고 [ ADDR : EDIT/ DEL ]
  9. 소백산의 설경이 아름답네요 ..감사드려요'
    엄청난 사람들에 또한번 놀랍습니다.
    행복한날되세요

    2012.02.14 11: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힘들게 올라간 소백산의 비로봉 정상에서
      또다른 세상을 구경하고 왔답니다..
      눈구경을 일년 내내 할수 없는 이곳 부산
      사람들에게는 전국에서 모여든 산행인파들과
      어울려 일상을 잠시잊고 동심에 젖어드는
      시간이 되기도 했답니다..
      항상 즐거운 시간이 되시길 바라면서...

      2012.02.14 14:31 신고 [ ADDR : EDIT/ DEL ]
  10. 눈내린 소백산의 모습이 장관입니다^^

    2012.02.29 17: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와~ 비로봉이네요. 그쪽으론 예전에 두세번 갔었고. 올겨울엔 국망봉쪽으로 취재산행 따라 갔었는데...
    동상 걸렸었어요. ㅎㅎ 겨울철 산행의 묘미...짜릿합니다.

    2012.03.08 16: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겨울산행은 특히 조심해야 합니다..
      물론 등산장비는 필수 조건이지요...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2012.03.09 14:2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