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2019. 7. 17. 16:00

지난 주말에는 산악회 7월 정기산행을 거창군 가조면에 있는 산의 형세가 소머리를 닮았다고 해서 불리어 지는 우두산 상봉과 의상봉으로 산행을 다녀왔다.


이날 산행은 고견사 주차장->견암폭포->고견사->의상봉->우두산 상봉->주차장갈림길->고견사 주차장으로 하산하는 산행코스로 점심시간 포함 약 4시간 30분정도 산행을 할수 있었다.


이날 찾아본 거창의 우두산은 9개의 봉우리로 이루어진 산이고, 의상봉은 신라 문무왕때 의상대사가 참선하던 곳으로 주위 경관이 빼어난 곳으로 가조 1경에 속하는곳이기도 했다.



이날 가조1경에 속하는 의상봉(해발 1,038m) 의 우뚝 솟아있는 멋지고 우람한 위용과 함께, 우두산 상봉 (해발 1,046m) 의 또다른 아름다움을 만날수 있었다...



이날 산행출발은 거창의 고견사 주차장에 도착하여 간단한 준비체조로 몸을 풀고 나서, 산행출발에 앞서 이곳에서 기념사진을 남기는 시간을 가질수 있었다..



고견사 주차에서 고견사와 마당재 갈림길이 나오고, 고견사 방향으로 산행길을 잡았으며, 잘 만들어진 등산로 옆으로는 맑은 냇물소리가 들리고 있었다.



이날 고견사로 올라가는 등산로 옆으로난 계곡에는 80m 높이의 견암폭포가 우렁찬 소리를 내면서 물줄기를 흘려내리는 장관도 만날수 있었다..



울창한 소나무숲으로 이루어진 고견사 가는길에서는 사찰에서 이용하는 모노레일이 설치되어 있었고, 솔숲에서 나오는 맑은 공기들도 듬뿍 마실수 있었다..



고견사 주차장에서 한참을 올라가면 신라 문무왕 7년에 원효대사가 창건한 고견사가 나타나고, 고견사 입구에는 신라의 문장가인 최치원 선생이 심었다는 수령 1,000년이 넘는 은행나무 한그루가 그 위용을 자랑하고 있었다..



일주문을 지나 코스모스가 핀 돌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고견사의 대웅전이 나타나고, 이날은 고요하고 한적한 천년고찰의 느낌을 받을수가 있었고, 이곳에서 잠시 참배의 시간도 가질수 있었다..



고견사 경내에서 잠시 휴식을 하면서 이곳의 감로수 한잔도 마시는 시간도 가질수 있었고, 이곳 고견사에는  대웅전 뒤의 신라시대 석불과 함께 보물제 1700호로 지정된 고견사 동종이 자리하고 있는곳이고, 본격적인 산행 출발에 앞서 기념사진을 남기는 시간도 가졌다.



고견사에서 의상봉으로 올라가는 등산로는 온통 울퉁불퉁한 돌길이 이어지고 있어 모두가 힘들게 산행을 해야 하는 구간이 되는것 같았다.



의상봉으로 올라가는 등산로에는 옹달샘에서 흘러 나오는 약수 한 바가지를 들이키는 시간도 가질수 있었고, 마침 이곳에는 황금색 부처님이 자리를 하고 있어 여기서도 잠시 참배를하는시간도 가질수 있었다...



온통 돌밭길인 등산로와 나무계단으로 이어지고 있는 의상봉 올라가는 등산로를 힘들게 올라가면 저만치 의상봉의 안부가 눈앞에 보인다.



의상봉과 장군봉 갈림길 고개마루에서 잠시 휴식을 하면서, 이곳에 뜬금없이 세워져 있는 우두산 표지석 앞에서 기념사진도 남기게 되었다.



의상봉과 장군봉 갈림길 고갯마루에서 가파른 등산로를 따라 한참을 내려가면 이곳에서도 의상봉과 장군봉 갈림길이 다시 나온다.



의상봉과 장군봉 갈림길에서 다시 가파른 돌계단과 나무계단을 타고 올라가면 이번에는 의상봉과 우두산 상봉으로의 갈림길인 고갯마루에 도착할수 있었다..



이곳 갈림길에서 의상봉 정상으로 올라가기로 하고, 거의 수직에 가까운 아찔한 계단을 따라 올라가는 동안 뒤돌아 보면, 현기증이 날것같은 아찔함도 있었지만 눈앞에 펼쳐지는 우두산의 비경들이 감탄을 자아내게 하는것 같았다..



수백개의 아찔한 나무계단을 타고 힘들게 올라오면, 드디어 가조 제1경인 의상봉 정상(해발 1,038m) 에 도착할수 있었으며, 마침 가랑비가 부슬부슬 내리면서 운무가 만들어 내는 우두산의 비경들에 눈을뗄수가 없었다...



다시 나무계단을 타고 내려오면 갈림길이 나타나고, 이미 선두 그룹들을 의상봉을 오르지 않고 바로 우두산 상봉으로 출발한 상태였고 후미에 도착한 회원들이 쉬고 있었고, 뒤돌아 보면 조금전 올랐던 아찔한 의상봉 정상이 눈앞에 보인다...



고갯마루에서 다시 계단을 타고 올라서서 뒤돌아 보면 조금전 올랐던 의상봉 정상이 우람하게 우뚝솟아 있는 풍경들도 만날수 있었다..



의상봉에서 우두산 상봉으로 올라가는 등산로는 온통 바위로 이루어져 있었고, 눈앞에는 우두산 상봉이 저만치 보이고, 뒤돌아 보면 조금전 지나온 의상봉 정상도 저만치 보인다..



한참을 힘들게 올라오면 드디어 오늘의 최종 목적지 "우두산(牛頭山) 상봉(해발 1,046m) " 에 도착할수 있었고, 이곳에서는 마침 운해가 만들어 내는 한폭의 동양화를 보는듯한 아름다운 풍경들이 펼쳐지고 있었다.



우두산 상봉에서 잠시 휴식을 하고 나서 하산길의 넓은 공터에서 여럿이 둘러 앉아 점심식사를 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마침 양푼이 비빔밥을 준비한 회원이 있어 맛있는 비빔밥도 얻어 먹어보는 시간이 되었다..



우두산 상봉에서 고견사 주차장으로 하산길에서는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했고, 소나무 숲으로 이루어진 하산길에서도 운무에 가려진 의상봉의 뾰족한 봉우리가 저만치 보인다..



울창한 소나무 숲으로 이루어진 고견사 주차장으로 하산길은 빗방울이 조금씩 떨어지고 있었고, 저만치는 이곳의 또다른 명물이될 출렁다리 공사가 지금 한창 진행되고 있었다..



아침에 고견사 주차장을 출발하여 고견사->의상봉->우두상 상봉-> 고견사 주차장으로 돌아오는 이날 산행을 약 4시간 30븐에 걸쳐 마치고 무사히 고견사 주차장에 모두 도착할수 있었다...



이날 거창의 우두산 상봉과 의상봉 산행을 모두 마치고 나서 근처 목욕탕에서 흘린땀을 깨끗하게 씻고 나서, 다시 근처 음식점으로 자리를 옮겨 소맥을 한잔씩 하면서 이날 산행의 무용담을 나누는 정겨운 시간을 가지면서 이날 산행의 마무리를 아름답고 즐겁게 마칠수 있었다..














 



 



 























 








Posted by 영도나그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우와...양푼이 비빔밥....맛났겠습니다.
    우중 산행이지만..행복했겠습니다.
    여렷이라...햄들지도 않고...

    잘 보고가요

    2019.07.19 05: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이날 산행중에 처음으로 맛본 양푼이 비빔밥은
      덕분에 특별한 맛을 즐길수 있었답니다.
      오늘도 편안한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2019.07.19 15:03 신고 [ ADDR : EDIT/ DEL ]
  3. 굉장히 무더운 날씨 입니다
    건강 유의 하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가네요~

    2019.07.19 07: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소의 머리를 닮았다해서 우두산이군요. 날씨가 화장하면 경치가 참 좋았을 것 같습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019.07.19 07: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거창의 우두산은 소의 머리를 닮았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 하고 역시 이날의 최고 절경은
      깍아지른 절벽으로 이루어진 의상봉 정상
      이었고, 힘들게 올라가는 보람을 느낄곳 이기도
      하더군요..
      오늘도 건강한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2019.07.19 15:06 신고 [ ADDR : EDIT/ DEL ]
  5. 영도나그네님의 후기를 보니
    우두산 의상봉 오르는 계단에
    몸서리가 쵸집니다.

    무더운 날씨에 고생하셨습니다.

    말씀처럼 정상 표석이 엉뚱한 곳에 있는 것은
    정말 뜬금없습니다.

    벌써 금요일입니다.
    비가 내리는 주말을 잘 보내세요.

    2019.07.19 07: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이날 우두산의 의상봉 올라가는 거의 수직으로
      된 계단은 정말 현기증이 날것 같은 아찔함의
      연속이었고, 아래를 쳐다보지 못할 아찔함도
      느낄수 있는곳이기도 하더군요..
      그래도 힘들게 의상봉 정상에서 만나는
      환상적인 아름다움이 있어 역시 정상에
      올라온 보람을 느끼게 하기도 하구요..

      지금이곳은 태풍의 영향으로 비가 세차게
      내리고 있습니다.
      태풍피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2019.07.19 15:10 신고 [ ADDR : EDIT/ DEL ]
  6. 남쪽에도 좋은 산이 많네요.

    2019.07.19 07: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경사와 계단을 보니, 저는 우두산 오를 자신이 없어지는데요.
    오른 자 만이 의상대사가 참선했던 곳을 느낄 수 있겠지요.
    출렁다리 완공되면 한번 가봐야겠네요. ^^

    2019.07.19 07:54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아찔한 절벽으로 이루어진 거창의 의상봉
      정상은 고소 공포증이 있는 사람은 절대
      올라갈수 없는곳이지만 힘들게 정상에 올라
      가서 만나는 환상적인 풍경들이 있어 아마도
      힘든 정상 정복을 하는것 같았답니다.
      오늘도 편안하고 건강한 주말이 되시기
      바랍니다.

      2019.07.19 15:14 신고 [ ADDR : EDIT/ DEL ]
  8. 요즘은 장마철이라 산행하기도 쉽지 않겠어요
    발길따라 덕분에 산행을 즐겨 봅니다
    오늘도 활기찬 하루되세요.. ^^

    2019.07.19 07: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요즘은 장마철이라 비가 오다 그쳤다를
      반복하는 등산길이지만 그래도 비가오는날의
      산행은 또다른 즐거움과 운치를 즐길수 있는것
      같았답니다..
      오늘도 활기찬고 보람찬 주말이 되시기
      바랍니다.

      2019.07.19 15:16 신고 [ ADDR : EDIT/ DEL ]
  9. 지난 주말엔 거창 우두산을 다녀가셨군요.
    고견사 주차장에서 오르시다가 견암폭포의 웅장함도 만나시고...ㅎ
    의상봉으로 가기전에 세워진 우두산 정상석은 아마도 의상봉을 오를 수 없을때 만든게 아닐까요 ? ㅎㅎ
    저날 오후엔 비가 제법 많이 내렸는데 산행시간을 잘 맞추신거 같은데요 ? ㅎㅎ
    양푼이 비빕밥은 제 전매특허인데...ㅎㅎ

    수고 많으셨습니다.
    늘 안전하고 행복한 산행 되시구요~~^^

    2019.07.19 09: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지난 주말에는 작년에 싸나이님도 산행하고
      오신 우두산과 의상봉을 산행하는 시간을
      가질수 있었답니다.
      역시 천년고찰 고견사 올라가는 계곡에서는
      계곡물이 만들어 내는 견암폭포의 웅장한
      폭포소리와 함께 수령 천년의 은행나무도
      만날수 있었답니다.
      역시 이날의 하일라이트는 아찔한 절벽으로
      이루어진 가파른 계단을 타고 만날수 있는
      의상봉 정상에서의 절경이 있어 힘든 산행도
      모두 잊게해 주는것 같았답니다.
      싸나이 님의 전매특허인 이날 맛본 양푼이
      비빔밥은 역시 최고의 입맛을 즐기게 하더군요..

      태풍이 점점 다가오고 있는 주말입니다.
      태풍피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2019.07.19 15:22 신고 [ ADDR : EDIT/ DEL ]
  10. 산세가 좀 험한것같은데 위험하진 않나요?

    2019.07.19 14: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이날 올라본 의상봉은 정말 아찔한 바위산으로
      가파른 계단을 타고 힘들게 올라가야 만날수
      있는 신령스런 장소 같았답니다.
      오늘도 편안하고 보람찬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2019.07.19 15:24 신고 [ ADDR : EDIT/ DEL ]
  11. 올라서니 주변 풍경이 예술이네요 정말 멋집니다.^^
    오르는 길에 만난 폭포도 정말 반가우셨을 것 같습니다.
    날씨가 많이 더워집니다. 늘 안전 산행 즐기시구요~

    2019.07.19 14: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이날 거창의 우두산 산행길에 만난 견암폭포는
      힘든 산행길을 즐겁게 해주는것 같았으며
      깍아지를 절벽으로 이루어진 의상봉 정상에
      올라가는 수직에 가까운 계단에서는 정말
      아찔함도 느낄수 있었지만 의상봉 정상에서
      펼쳐지는 환상적인 아름다움에 힘든시간도
      잊게 만드는것 같았답니다.

      태풍이 점점 가까이 다가오 고 있다고 합니다.
      태풍피해 없으시갈 바랍니다.

      2019.07.19 15:28 신고 [ ADDR : EDIT/ DEL ]
  12. 거창의 우두산
    오르기 쉽지않은 산행인것 같네요
    구경잘하고 갑니다.
    편안한주말 보내세요!!

    2019.07.19 23: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답글이 늘었습니다.
      이곳 거창의 우두산 의상봉은 정말 쉽게
      정상을 허락하지 않는곳 같았답니다.
      그래도 힘들게 정상에서 만나는 환상적인
      아름다움이 있어 보람을 느끼게 하기도 하구요.
      오늘도 활기넘치는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2019.07.25 15:45 신고 [ ADDR : EDIT/ DEL ]
  13. 바위 앞에 앉아계신 검정 띠와 함께 금빛으로 빛나는 부처님께 소원을 빌기도,
    높은 바위에서 우렁차고 시원한 소리를 내며 떨어지는 폭포의 장관도 볼 수 있는 등산길이셨네요.
    부처님께 빈 소원 꼭 이뤄지기를 기원드려요.

    2019.07.21 08: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이날 거창의 우두산으로 가는 등산로에서는
      시원한 물줄기를 흘러내리는 폭포수의
      굉음과 황금옷을 입고 있는 부처님에게도
      참배를 하는 시간을 가질수 있는 의미있는
      산행길이 된것 같았답니다.
      오늘도 편안하고 행복한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2019.07.25 15:48 신고 [ ADDR : EDIT/ DEL ]
  14. 잘 보고 갑니다 ㅎㅎ 행복한 일요일 저녁 되세요

    2019.07.21 17: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영도나그네님 안녕하세요.

    거창 우두산 의상봉 산행 잘 보고 갑니다.
    기분좋은 휴일 되세요.

    2019.07.21 22: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정상(우두산 상봉)에 이르는 길이 무척 힘들어 보입니다.
    그만큼 올랐을 때 기쁨은 더 하겠지요.

    2019.07.21 22: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비록 거창의 우두산 의상봉 정상으로 올라가는
      등산로는 그리 만만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정상에서 만나볼수 있는 환상적인 풍광들이
      있어 힘든 시간을 잊게 해주는것 같았답니다..
      오늘도 활기찬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2019.07.25 15:51 신고 [ ADDR : EDIT/ DEL ]
  17. 날이 적당히 흐려서 산행하기에 좋은 날씨인거 같네요.
    언제나 좋은 분들과 함께 하시고 좋은 음식으로 마무리하시네요.

    2019.07.22 01: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이렇게 힘든 산행을 하는 즐거움과 함께
      같은 취미를 가진 회원들과 맛있는 먹거리가
      있어 또다른 감흥을 느끼는것 같았답니다.
      오늘도 보람차고 건강한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2019.07.25 15:54 신고 [ ADDR : EDIT/ DEL ]
  18. 멋진 운해와 시원한 폭포수가 있는 우두산 산행 잘 봤습니다. ^^

    2019.07.22 11: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비록 이날은 약한 비가 내리는 날이었지만
      운해가 만들어 내는 한폭의 동양화를 보는듯한
      아름다움과 함께 시원한 폭포수의 장관도
      만날수 있었답니다..
      오늘도 편안한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2019.07.25 15:56 신고 [ ADDR : EDIT/ DEL ]
  19. 코스모스는 가을꽃인줄 알았는데 아닌가보네요 ㅎㅎㅎ

    2019.07.22 20: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이쿠!
      요즘은 이상날씨 때문에 계절에 관계없이
      이렇게 코스모스가 피고 있었답니다..ㅎㅎㅎ
      오늘도 즐겁고 보람찬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2019.07.25 15:57 신고 [ ADDR : EDIT/ DEL ]
  20. 산이 높아서 그러지 운해가 장관을 이루었네요~
    코스모스를보니 곧 가을이 올것 같은 느낌도 있구요~
    경치 구경 잘했습니다~

    2019.07.22 23: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이날은 약한 가랑비가 내리는 바람에 이렇게
      운해가 만들어내는 아름다운 풍광을 만날수
      있었답니다..
      요즘은 계절에 상관없이 이런 코스모스도
      만날수 있었구요...

      항상 건강하고 활기넘치는 시간이 되시기
      바랍니다..

      2019.07.25 16:00 신고 [ ADDR : EDIT/ DEL ]
  21. 여기는 코스가 쉽지 않은 곳이군요. 음...올라갈 수 있을까? 제가 따라갔음 쟤 누가 데려왔냐는 소리 들을 거 같네요ㅋㅋ 전 이렇게 사진 구경할 수 있어 만족합니다ㅎ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ㅎ.

    2019.07.31 15: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지다..
      이곳 거창의 의상봉은 정말 아찔한 계단을
      타고 올라가야 하는곳으로 고소공포증이
      있는사람은 올라갈수 없는곳이랍니다.
      그래도 정상에서 보이는 환상적인 아름다움이
      있어 힘들게 올라가는것 같기도 했답니다.
      오늘도 건강하고 즐거운 주말이 되시기
      바랍니다..

      2019.08.02 12:0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