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2020. 4. 22. 15:30

지난 주말에도 "코로나 19" 를 피해 부산의 서구와 동구 부산진구에 경계를 이루고 있는 근교산인 "엄광산(嚴光山)" 의 둘레길 트레킹을 지인들과 함께 약 4시간에 걸쳐 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엄광산(嚴光山)" 둘레길은 희망근로 프로젝트의 하나로 부산 갈맷길 사업의 일환으로 2009년에 조성된 숲길이고, 총 9.2km 구간을 약 4시간정도 트레킹할수 있는곳이다.


이날 "엄광산(嚴光山)" 둘레길 트레킹은 지하철 2호선 동의대역에서 모여서 가야벽산아파트->동의대->임도갈림길->치유의숲 전망대->도등갈림길->꽃마을->임도->전망대->편백숲 체육공원->동의대역에 도착하는 트레킹을 하는 시간이 되었다..



"엄광산(嚴光山)" 둘레길의 "치유의숲 전망대" 에서는 "부산항" 의 관문인 "부산항 대교" 가 한눈에 내려다 보이고, 구덕령 꽃마을 에서는 저멀리 "시약산" 의 "기상관측레이더" 와 함께, 엄광산 전망대 에서는 저멀리 낙동강과 사상방향의 풍광들을 한눈에 볼수 있었다....



전날내린 비때문에 한결 상쾌한 공기속에  "엄광산(嚴光山)" 둘레길의 입구에서는 흐드러지게 핀 붉은 철쭉들이 늘어서 있고, 노오란 황매화들도 반기는듯 아름답게 피어 있었다...



"엄광산(嚴光山)" 둘레길에서는 붉은 철쭉은 물론 연분홍의 "산철쭉" 들도 화려하게 길옆에 피어 있어 한결 트레킹 발걸음를 가볍게 만들어 주는것 같았다..



임도로 올라가는 나무데크길에서는 소나무 한그루가 튀어나온 바위를 힘겹게 받치고 있는 이색적인 풍경을 만날수 있었고, 언제까지 저렇게 힘들게 바위를 받치고 서 있을지 걱정이 되기도 했다..



"엄광산(嚴光山)" 숲길을 한참을 따라 올라가면 "동의대학교" 가 나타나고, 이곳에서 다시 본격적인 "엄광산(嚴光山)" 둘레길 트레킹을 시작 할수 있었다..



"동의대학교" 에서 연분홍의 산철쭉들이 흐드러지게 피어 있는 둘레길을 따라 걸어가면 이번에는 태풍때 넘어져 뿌리가 들어난 나무에서 새로운 나무가지가 돋아나고 있는 강인한 나무의 생명력을 볼수 있었다..



이날 "엄광산(嚴光山)" 둘레길에서는 울창한 편백나무 숲도 만날수 있었으며, 전날 내림 비때문에 정말 상쾌한 "피톤치드" 향이 코끝을 스치는것 같았으며, 간간히 조망터도 나와 부산항은 물론 해운대와 황령산도 볼수 있었다..



울창한 편백나무 숲길을 지나오면 임도가 나타나고, 조금더 올리가면 부산의 관문인 "부산항" 을 한눈에 조망할수 있는 "치유의숲 전망대" 가 있고 , 이곳에서는 바로 앞의 부산항 대교는 물론 저멀리 해운대 까지도 조망할수 있었다..



이곳 부산항이 한눈에 보이는 치유의숲 전망대에서 준비한 간식과 함께 따뜻한 커피 한잔씩을 나누어 마시면서 잠시 휴식을 하는 시간도 가질수 있었다..



"치유의숲 전망대" 에서 다시 임도를 따라 한참을올라가면 이번에는 부산항에 들어오는 선박들을 안내하는 "도등(道燈-Leading Light)" 갈림길에 도착할수 있었다..


이곳에 있는 "도등(道燈" 이란 부산항을 찾아 들어오는 선박들이 멀리서도 알수 있도록 이곳 "엄광산" 의 중턱에 설치된 "전도등" 과 "후도등" 의 2개의 "도등(道燈)" 이 "등대" 역할을 하는 항구의 중요시설이라 한다.



 "도등(道燈)" 갈림길에서 다시 구덕령 꽃마을 쪽으로 트레킹코스를 잡았고, 벌써 나뭇잎들은 연녹색으로 변해가고 있어 봄이 무러익어가는것을 실감할수 있었다..



구덕령의 꽃마을로 가는 엄광산 둘레길은 온통 편백나무와 소나무 군락지로 이어지는 울창한 숲길이 계속되고 있어 정말 상쾌하고 시원한 숲속 공기들을 맘껏 들이마실수가 있었다,,



울창한 숲길을 한참을 걸어 올라가면 이번에는 "내원정사" 갈림길이 나타나고, 다시 울창한 편백나무 숲이길이 이어지는 가파른 "200계단" 을 올라가 보기로 했다..



울창한 편백나무 숲길로 이어지는 가파른 200계단을 힘겹게 올라서면 넓은 공터가 나오고, 이곳에서 "엄광산" 정상과 "구덕령 꽃마을" 갈림길이 나타난다..



이날 동의대역에서 엄광산 둘레길 트레킹을 시작하고 나서 출발 3시간 만에 이곳 구덕령의 꽃마을에 도착할수 있었고, 역시 많은 사람들이 주말을 맞아 이곳을 찾고 있었다.. 



구덕령의 꽃마을에서 잠시 휴식을 하고 나서 다시 사상쪽의 엄광산 둘레길을 출발하게 되었으며, 하얀 "탱자나무꽃" 과 노오란 "황매화" 가 피어 있는 둘레길에서는 코로나 사태로 이곳에 있는 "유아숲 체험장" 도 폐쇄되어 있었다..



이날 철쭉들이 흐드러 지게 피어 있는 울창한 숲길을 한참 따라가면, 엄광산 둘레길에 만들어져 있는 또다른 "전망대" 가 나타난다.



이곳 전망대에 올라서면 저멀리" 낙동강" 과 "김해공항" 이 한눈에 보이고, 바로 앞에는 "가야동" 쪽과 함께 "백양산" 정상도 한눈에 볼수 있었다..



전망대를 지나 임도를 따라 한참을 오면, 이번에는 잘 만들어진 "엄광산 편백숲 체육공원" 이 있어, 잠시 동심의 세계로 돌아가서 이곳에 있는 "그네타기" 도 한번 해보는 시간을 가질수 있었다..



"엄광산 편백숲 체육공원" 을 지나 내려오는 엄관산 둘레길 길옆으로는 붉은 철쭉들이 화려하게 횔짝피어 있어 한결 트레킹 시간을 즐겁게 만들어 주는것 같았다..



이날 "동의대역" 에서 출발한 엄광산 둘레길 트레킹을 지인들과 함께 약 4시간에 걸쳐 마칠수 있었고, 다시 근처 음식점으로 자리를 옮겨, "해물파전" 과 "막걸리와 소주", 그리고 "생오리구이" 와 "양념 오리구이" 를 함께 하면서 이날 엄광산 둘레길 트레킹에 대한 다양한 정담을 나누어 보는 귀한 시간도 가질수 있었다..



이날도 "코로나 19" 를 피해 지인들과 함께한 "엄광산 둘레길" 트레킹은 활짝핀 봄꽃들의 향연속에 싱그러운 편백나무와 소나무 에서 뿜어져 나오는 상쾌함을 느낄수 있어, 힘들게 지내고 있는 지금을 정말 잠시나마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만들어 주는 또다른 기회가 된것 같았다...

















 






 






 








 

Posted by 영도나그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형형색색 예쁘게 핀 철쭉들과 노란 황매화 만으로도 힐링되는 것 같습니다.
    부산 주변엔 풍광 좋은 곳들이 많아, 살기 좋을 것 같습니다.
    이번 주는 내내 차가운 강풍만 불어 뒷산도 못나가고 있는데,
    시원한 산책길을 보게 되어 덩달아서 정신이 맑아지는 느낌입니다.
    건강하시고 좋은 풍경 더 많이 올려주세요.~ ^^

    2020.04.23 20: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이날 지인들과 함께한 엄광산 둘레길 트레킹
      에서는 정말 탁터인 조망들과 함께 형형색색
      현란하게 피어 있는 봄꽃들의 환상적인
      아름다움이 같이할수 있어 또다른 즐거움과
      힐링의 시간을 만들어 주는것 같았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즐거운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2020.04.24 14:41 신고 [ ADDR : EDIT/ DEL ]
  3. 꽃들을 보니 아주 제가 다 마음이 좋아집니다.~
    잘보고 갑니다.~

    2020.04.23 21: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트레킹으로 즐거움을 느꼈다면 함께 이야기나누며 먹는 즐거움도 가졌네요
    풍경이 참 아름다운것같아요

    2020.04.23 23: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이렇게 아름다운 풍광들과 함께하는 트레킹은
      정말 힐링의 시간을 만들어 주는것 같았으며
      맛있는 먹거리들도 같이할수 있어 두배의
      즐거움을 느낄수 있었답니다..
      항상 보람차고 즐거운 시간이 되시기
      바랍니다..

      2020.04.24 14:43 신고 [ ADDR : EDIT/ DEL ]
  5. 즐거운 불금 입니다
    좋은 하루 보내시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2020.04.24 06: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3년전 엄광산을 다녀 왔는데
    벌써 기억이 가물가물 합니다.
    엄광산 둘레길도 첨 걷기 좋은 산책길이로군요.

    4월의 마지막 금요일입니다.
    주말을 슬기롭게 보내세요.

    2020.04.24 07: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하!
      펜펜님도 이곳 엄광산을 산행하셨군요..
      엄광산 정상에서 보이는 풍경들도 아름답지만
      이렇게 둘레길을 트레킹 하면서 만나는
      풍경들도 또다른 감흥을 느끼게 하는것
      같았답니다.
      역시 봄철에서만 만날수 있는 봄꽃들의
      향연과 함께...

      오늘도 건강하고 즐겁고 보람찬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2020.04.24 14:46 신고 [ ADDR : EDIT/ DEL ]
  7. 우와 멀리서 줌한 사진들도 다 선명하네요!!
    덕분에 또 좋은 경치 구경하고 갑니다^^

    2020.04.24 15: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사진들 많아서 같이 등산하는 기분입니다. ㅎㅎㅎ 잘 보고 갑니다 ㅎㅎ 제 블로그도 놀러오세요

    2020.04.24 15: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포스팅 잘보고가요

    2020.04.24 20: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부산에 엄광산은 처음 들어보는 것 같군요.
    봄날 산책에 꽃과 바다를 구경하면 더 신날 것 같아요..
    저같은 경우 지금은 등산을 잘 못가지만 주로 혼자 산행하기때문에 산행후 바로 뭘 먹거나 하질 않았는데 사진처럼 동행들과 같이 먹으면 즐거울 것 같습니다~

    2020.04.24 21: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부산의 엄광산은 그리 많이 알려지진 않은
      산이지만 이렇게 잘 만들어진 둘레길이
      있고, 아름다운 봄꽃들이 함께할수 있어
      또다른 즐거움을 느낄수 있는곳 이기도
      하답니다.
      역시 트레킹후에 여럿이 같이 즐기는 맛있는
      먹거리는 덤이기도 하구요..
      오늘도 건강하고 즐거운 시간이 되시기
      바랍니다..

      2020.04.28 17:27 신고 [ ADDR : EDIT/ DEL ]
  11. 부산주위에 산이 많아서 이름이 낯선 곳도 꽤많네요.

    2020.04.25 07: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부산시내에서도 이렇게 여러산들이 많아
      정말 트레킹할수 있는 장소가 많은것
      같습니다.
      오늘도 보람차고 활기찬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2020.04.28 17:28 신고 [ ADDR : EDIT/ DEL ]
  12. 공감많이 하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을 보내세요~~^^

    2020.04.25 11: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와 꽃이 만개해 있는걸 보니 정말 이쁘네요
    코로나로 외출자제하던거 때문에 못보던 꽃들이 벌써 이렇게 활짝 피었는걸 보니 뭔가 그래도 마음이 녹는 느낌이에요 ㅎㅎㅎㅎ

    2020.04.25 16: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지금 모두가 코로나19 때문에 힘들어 하고
      있지만 이렇게 아름다운 봄꽃들이 반기고 있는
      둘레길을 걷다보면 잠시나마 근심걱정들을
      잊게해주는것 같았답니다..
      오늘도 편안하고 행복힌 시간이 되시기
      바랍니다..

      2020.04.28 17:31 신고 [ ADDR : EDIT/ DEL ]
  14. 비밀댓글입니다

    2020.04.26 20:31 [ ADDR : EDIT/ DEL : REPLY ]
  15. 울창한 숲길과 철쭉 꽃이 예쁘게 핀 길을 걸으셨군요.
    가까운 도심에 이런 숲길이 있어 트레킹하기에 좋을 것 같습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020.04.27 06: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가까운 도심지에도 이렇게 울창한 숲길과
      아름다운 봄꽃들이 만발한 둘레길을 걸어
      보는 귀한 시간이 된것 같았답니다..
      오늘도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2020.04.28 17:33 신고 [ ADDR : EDIT/ DEL ]
  16. 트레킹 좋으셧겠네룡 ㅠㅠ

    2020.04.27 10: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엄광산 둘레길 트레킹을 다녀오셧군요?
    봄날에 꽃과 바다를 구경하는 것 자체가 너무 좋은것 같습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2020.04.27 19: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요즘같이 모두가 코로나 때문에 힘들어
      하고 있을 시기이지만 이렇게 울창한 숲길과
      아름답게 핀 봄꽃들의 향연을 보고 즐기면서
      해보는 트레킹은 또다른 즐거움과 함께
      힐링의 시간도 만들어 주는것 같았답니다.

      항상 건강 조심하시고 좋은 일만 가득
      하시길 바랍니다..

      2020.04.28 17:37 신고 [ ADDR : EDIT/ DEL ]
  18. 힘든 시기에 이렇게 만개한 꽃을 보니 잠깐이나마 시름이 잊혀지는 기분입니다.^^

    2020.04.27 19: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코로나가 아무리 기승을 부리고 있어도 계절은
      어김없이 우리곁에 찾아와 있었으며, 이렇게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 할수 있는 귀한 시간을
      만들어 주는것 같았답니다..

      오늘도 편안하고 행복한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2020.04.28 17:39 신고 [ ADDR : EDIT/ DEL ]
  19. 코로나19로 가까운 산행을 하셧네요
    엄광산은 오래 전에 자주 들렸던 산인데
    지금은 걷기 좋은 길로 정비가 잘 된것 같네요..
    도심속의 산이라 더 정감이 가는것 같습니다...
    수고 많으셨어요~~

    2020.04.29 07: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이번에도 코로나 19를 피해 가까운곳에 있는
      엄광산 들레길을 트레킹 하고 왔습니다.
      아름답게 핀 봄꽃들과 함께 울창한 숲길에서
      나오는 싱그러운 공기들이 잠시나마 시름을
      잊게해주는것 같기도 했답니다.
      내일부터 시작되는 연휴에도 즐겁고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2020.04.29 12:16 신고 [ ADDR : EDIT/ DEL ]
  20. 글 잘 보고갑니다. 좋은하루 되세요 :D

    2020.04.29 07: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부산 항구도시의 특별한 조망이 돋보이네요.
    고층 마천루와 바다의 하모니가 이색적이어요.
    뒤쪽 산까지, 배산임수 지형으로도 인기가 많을 거 같네요.
    비를 맞아 더 선명한 샛노란색의 죽단화 색이 너무나 예쁘네요.

    2020.04.29 08: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역시 부산은 바다와 산이 같이 있어 이렇게
      색다른 트레킹을 하면서 잠시나마 코로나 19를
      잊게해주는 귀한 시간을 만들어 주는것
      같았답니다.

      내일부터 시작되는 연휴에도 즐겁고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2020.04.29 12:18 신고 [ ADDR : EDIT/ DEL ]